선택의 가능성들.

영화를 더 좋아한다
강가의 떡갈나무들을 더 좋아한다
인류를 사랑하는 자신보다
인간을 사랑하는 자신을 더 좋아한다
만일의 경우를 대비해
실이 꿰어진 바늘을 갖고 다니는 것을 더 좋아한다
초록색을 좋아한다
모든 것을 비난하는 것이 곧 이성적인 판단이라고
주장하지 않는 것을 더 좋아한다

예외를 더 좋아한다
일찍 떠나기를 더 좋아한다
의사와 병이 아닌 다른 것에 대해 이야기하기를 더 좋아한다
세밀한 선으로 그린 오래된 그림을 좋아한다
시를 쓰지 않는 어리석음보다
시를 쓰는 어리석음을 더 좋아한다
해마다 맞이하는 특별한 기념일이 아닌
하루하루를 기념일처럼 소중히 챙기는 것을 더 좋아한다
내게 아무것도 약속하지 않지만
도덕적인 사람을 더 좋아한다
너무 쉽게 믿는 친절보다 영리한 친절을 더 좋아한다
정복하는 나라보다 정복당하는 나라를 더 좋아한다
약간 주저하는 것을 더 좋아한다
질서 잡힌 지옥보다
혼돈의 지옥을 더 좋아한다
신문의 제 1면보다 동화를 더 좋아한다
잎이 없는 꽃보다 꽃이 없는 잎들을 더 좋아한다
꼬리의 일부를 잘라 내지 않은 개를 더 좋아한다
내 눈이 짙은색이기 때문에 밝은색 눈동자를 더 좋아한다
서랍들을 좋아한다

여기에 말한 많은 것들보다
여기에 말하지 않은 것들을 더 좋아한다
기나긴 별들의 시간보다 풀벌레의 시간을 더 좋아한다
나무를 두드리는 것을 더 좋아한다
얼마나 남았는지, 그리고 언제인지 묻지 않는 것을 더 좋아한다
모든 존재가 그 자신만의 존재 이유를 갖고 있다는
가능성을 마음에 담아 두는 것을 더 좋아한다

-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<선택의 가능성들>

Posted in Life | Tagged , , , , | Leave a comment